김포시 시의원 정원 2명 확대 ... 가·나·다·라 모두 3인 선출
상태바
김포시 시의원 정원 2명 확대 ... 가·나·다·라 모두 3인 선출
  • 강주완
  • 승인 2022.04.22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시군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 김포시 의원정수 14명 확정
경기도의회, 28일 원포인트 본회의 열고 '개정조례안' 의결 계획

김포시 시의원 정수가 현행 12명(비례대표 2명)에서 14명(비례대표 2명)으로 늘어난다.

20일 공직선거법 일부 개정법률이 공포, 시행된 데 따라 경기도시군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이하 위원회)는 최근 회의를 열고 선거구획정 초안을 결정했다.

위원회는 시·군의원 정수를 447명에서 463명(지역구 406명, 비례대표 57명)으로 늘리는 선거구획정 안을 마련하고 주요 정당(국회에 의석을 가진 정당)과 도내 31개 시·군의회에 의견을 조회했다. 의원정수(안) 산정기준은 인구 수(60%), 읍·면·동 수(40%) 등 2021년 12월 31일 인구수를 기준으로 했다.

선거구 획정안에 따르면 경기도 내 기초의원 총 160개 선거구 중 중·대선거구에 해당하는 3~5인 선거구는 78곳(48.75%), 2인 선거구는 82곳(51.25%)다.

한편, 선거구 획정안에 따라 김포시 시의원은 지역구 2석(나선거구 1명+, 다선거구 1+)이 늘어나 의원정수는 14명(지역구 12명, 비례대표 2명)으로, 가선거구(고촌읍, 사우동, 풍무동) 3명, 나선거구(김포본동, 장기동) 3명, 다선거구(통진읍, 양촌읍, 대곶면, 월곶면, 하성면, 구래동) 3명, 라선거구(장기본동, 마산동, 운양동) 3명 등 김포 관내 선거구 모두 3인 선출하게 된다. 

경기도는 위원회의 안을 토대로 최종 선거구획정안을 26일 도의회에 제출하고 도의회는 28일 오전 본회의에서 '경기도 시·군의회 의원정수와 지역구 시군의원 선거구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의결할 계획이다. 도의회에서 의결된 선거구획정안은 오는 29일 공포할 예정이다.

▣ 국회 정개특위, 도의원 3선거구에 구래동 포함

국회 정개특위가 14일 시·도별 의원 수 및 선거구 조정 결과를 발표했다.

이는 헌법재판소가 지난 2018년 6월 광역의원 선거구 인구 편차를 기존 4대 1에서 3대 1로 바꾸라고 결정한 데 따라 지방의원 정수 조정이 불가피해진 데 따른 것이다. 선거구 인구 상한은 14만4667명, 하한은 4만8223명이다.

정개특위는 김포시 제4선거구(구래동, 장기본동, 마산동, 운양동)의 경우 2월말 현재 인구 16만9867명으로 선거구 인구 상한을 넘은 상황에서 제4선거구의 '선거구 분할' 대신 구래동을 제3선거구(통진읍, 양촌읍, 하성면, 월곶면, 대곶면)로 옮기는  '읍·면·동 조정'을 결정했다. 

현재 제3선거구의 인구수는 8만1914명. 구래동을 제3선거구에 합치면 인구수는 12만4576명으로 늘어나며 제4선거구는 12만7205명으로 조정된다. 제1선거구는 13만2420명, 제2선거구는 10만2133명이다.

광역의원 선거구가 조정되면 이에 연동해 기초의원 선거구도 바뀌게 된다.

기초의원 선거구 획정과 의원 정수는 도의회에서 조례를 개정하고 이를 도가 공포, 시행해야 한다.

선거구가 바뀐 후보 다시 신고해야
  
6·1지방선거 예비후보 중 선거구역이 바뀐 후보는 선거구를 다시 선택해 신고해야 한다.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20일 공직선거법 개정에 따라 선거구역이 변경된 지방의회 의원선거 예비후보 선거구를 다시 선택해 관할 선관위에 서면 신고해야 한다"고 21일 밝혔다. 자치구·시·군의원선거 예비후보의 신고 기한은 해당 시·도의 선거구 획정 조례 시행일 후 10일까지다.

선관위는 경기도의회에 법 시행일 후 9일(4월 29일)까지 자치구·시·군의회의원 선거구 획정 조례를 의결해 달라고 요청했다. 선거구획정 조례가 기일까지 의결되지 않으면 중앙선관위가 규칙으로 정한다.

선관위는 "기한 내에 신고하지 않으면 예비후보 등록은 무효가 되고 납부한 기탁금은 돌려받는다"면서 "새로 선거구를 선택한 예비후보의 선거사무소가 다른 선거구역에 있게 된 경우 이전하거나 변경 신고를 할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예비후보자는 시·도 및 구·시·군선관위에 전달된 선거구 선택, 선거비용 제한액 재공고 등 변경 사항을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