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 폐분교에서 방역조치 거부하던 방판 확진자 4명…병원 이송
상태바
강화 폐분교에서 방역조치 거부하던 방판 확진자 4명…병원 이송
  • 포커스김포
  • 승인 2021.03.27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오후 2시께 인천시 강화군 길상면 선택분교에서 숨어 있던 방문판매 업체 소속 확진자 4명이 방역당국의 안내를 받아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2021.3.27 /뉴스1 © News1 박아론 기자

(강화=뉴스1) 박아론 기자 = 인천 강화의 한 폐분교에서 비밀리에 합숙훈련을 해오다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폐분교에 남아 방역당국에 저항하던 관악구 소재 정수기 방문업체 관련 교육생 4명이 병원으로 이송조치됐다.

27일 오후 2시께 인천시 강화군 길상면 선택분교에 남아 있던 방역코로나19 확진자 4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들은 당초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나, 폐분교를 걸어 잠근채 이송을 거부했다.

이후 군 등 방역당국은 확진자 4명을 설득해 퇴거할 수 있도록 안내한 뒤, 병원으로 옮겼다.

이로써 강화군 지역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이 업체발 확진자 14명이 병원으로 모두 옮겨졌다.

총 확진자 수는 29명이다.

확진자들은 서울 관악구 소재 정수기 방문판매 업체 소속 교육생들로 파악됐다.

이들은 앞서 이 폐교를 임대한 '역사바로세우기'라는 단체가 퇴거 후 비어있는 폐교를 무단점거해 생활해오다가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지역 주민들은 해당 시설 관계자들이 방문판매업체 관계자들이 아닌 허경영 대표가 운영 중인 비영리 종교 법인 하늘궁 유지재단 관련 시설 교인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국가혁명당 측은 해당 시설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면서 선을 그었다.

국가혁명당 관계자는 "허경영 대표와는 전혀 무관한 시설"이라면서 "(주민들의 증언은) 사실 무근"이라고 밝혔다.

군 등 방역당국은 이 시설에서 생활한 인원이 총 57명이었던 것으로 파악했다.

확진자들은 당초 25일 서울 관악구에서 2명이 확진된 뒤, 2명이 강화군 빈폐교에서 생활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확인되면서 검사를 받고 확진됐다.

군 등 방역당국은 관악구보건소로부터 확진자 발생 소식을 접한 뒤 해당 시설에 대한 인원을 검사하려 했으나, 일부는 도주해 검사를 하지 못했다.

나머지 인원인 26명은 모두 확진 판정됐다. 이후 도주한 인원 중 검거된 2명과 추가 검거된 1명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군 등 방역당국은 최초 방역당국에 협조를 하지 않은 확진자 6명을 경찰에 고발조치했다.

또 도주한 28명의 소재를 파악 중이다.

군 관계자는 "선택분교 외에도 강화 지역 내 숙소로 시설 1곳을 사용하고, 지역 내 여러군데를 돌아다닌 것으로 보이는데, 동선 등 방역당국의 협조에 불응해 사태가 심각하다"면서 "소재 파악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